권대정 jq . 경향 행정체제
n 티볼트 감귤 jdc cccc
홈- 뉴스 - 경제

윤 대통령, 초거대 AI 인공지능 산업 정부가 지원

제20차 비상경제 민생회의 겸 '대한민국 초거대 AI 도약회의 주재' [추현주 기자 2023-09-13 오후 12:33:14 수요일] wiz2024@empas.com

PRINT :    SCRAP :

▲윤 대통령, 초거대 AI 인공지능 산업 정부가 지원

윤석열 대통령이 '초거대 AI(인공지능)' 산업을 정부가 지원하겠다면서, 민간 기업에 과감한 투자를 당부하면서 국제적인 '디지털 윤리규범' 제정의 필요성도 밝혔다.


윤 대통령은 오늘(13) 청와대 영빈관에서 제20차 비상경제 민생회의 겸 '대한민국 초거대 AI 도약 회의'를 주재하고, 민관 전문가들과 AI 산업 경쟁력 향상과 신뢰성 강화 방안을 논의했다.

윤 대통령은 회의에서 "초거대 인공지능을 둘러싼 각국의 주도권 경쟁이 아주 치열하다"면서 "AI는 반도체, 데이터, 플랫폼 서비스를 비롯해서 전후방 산업뿐 아니라 국가안보에도 막대한 영향을 끼친다"고 말했다.

초거대 AI는 미국 오픈 AI()'GPT'처럼 대용량 데이터를 학습해 인간처럼 인지·판단·추론이 가능한 인공지능을 말한다.

국내에서는 네이버가 '하이퍼클로바X'를 발표했고, KT도 자체 서비스 출시를 앞두고 관련 스타트업에 200억 원을 투자했다.

윤 대통령은 "인공지능의 발전은 우수한 인재 양성에 달려있다. 정부가 많은 물적 지원을 해야 한다"면서 "막대한 데이터를 관리하는 대형 클라우드에 대한 정부 투자와 지원 역시 추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렇지만 정부의 지원은 기업의 과감한 투자와 도전에 마중물이 되는 것"이라며 "궁극적으로는 민간의 투자와 도전이 우리 초거대 AI 경쟁을 좌우한다", 민간의 과감한 투자를 주문했다.

윤석열 대통령은 AI 관련 법 제도와 규제 정립의 필요성도 밝혔다.

윤 대통령은 자동차 산업을 예로 들면서, 초기 배기가스 규제를 했기 때문에 내연기관이 더 고도화되고 자동차를 더 많이 사용할 수 있게 됐고, 책임보험 시스템이 도입됐기 때문에 더 안전하게 자동차 문화가 보편화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제적으로 통용되는 보편적 디지털 규범과 질서를 정립하는 것이 필요하다"면서, '카르텔'이 하는 규제는 안 되지만, 이것을 제대로 더 잘 쓰기 위한 법적 규제는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부작용을 없애면서 AI와 디지털을 더 잘 활용하고 쓰기 위해서는 '가짜뉴스' 확산을 막아야 한다면서, AI와 디지털을 이용해 '가짜뉴스'가 빛보다 더 빠른 속도로 확산되면서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를 훼손하고 미래를 망칠 수 있다는 우려가 G20에서도 많이 나왔다고 했다.
 

정부는 인공지능 분야 국가 간 협력 확대, 전 국민 AI 일상화 추진, 디지털 권리장전 수립, AI 윤리와 신뢰 강화 등을 담은 '대한민국 AI 도약 방안'을 속도감 있게 추진할 예정이라고 대통령실은 밝혔다. 

On Air
시사 TV 코리아

서울 / 인천·경기 / 강원 / 충남 / 충북 /
전남 / 전북 / 영남(본부) / 제주
뉴스HOT

TV 특집 프로그램

기획기사

정읍 무성서원, 세계유산 됐다! 정읍시 칠보면 무성리에 자리한 무성서원(사적 제166호)은 우선 우아한 건축미가 인상적이다. 군더더기 하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