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현빈 안마 현대카드 경향
삼성전자 ,,, cccc 티볼트 n
홈- 뉴스 - 정치

지미 카터 95세 나이에도 봉사활동

무주택자 집지어주기 봉사 중 [권대정 기자 2019-10-08 오후 12:24:24 화요일] djk3545@empas.com

PRINT :    SCRAP :

지미 카터(95) 전 미국 대통령이 14바늘을 꿰매는 상처를 입고도 무주택자를 위한 집짓기 봉사활동에 참석했다.

카터 전 대통령이 지난 7일(현지시간) 테네시주 내쉬빌의 무주택자를 위한 해비타트 운동의 집짓기 행사에 참석했다.

카터 전 대통령은 전날 조지아주 플레인스의 자택에서 쓰러져 이마에 14바늘이나 봉합 처치를 받았지만, 예정돼 있던 내쉬빌의 집짓기 현장에 빠질 수 없다며 참가를 강행했다. 지난 주 10월1일로 95세 생일을 지난 카터는 미국 대통령 가운데 최장수 기록을 갈아치운 고령이지만 아직도 봉사활동을 계속하고 있다.

그는 연설에서 그는 야고보의 말을 인용해서 "너의 삶이 평화와 기쁨, 감사로 충만하지 않다면, 그건 너의 잘못이다"라고 말하며 신은 우리에게 자유를 주었지만 기본적인 결정은 우리 각자가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리고 "내 자신이 어떤 종류의 인간이 되도록 스스로 선택할 것인가"가 중요하다고 했다.

이날 행사에는 카터와 함께 부인 로잘린 카터, 부부 컨트리 뮤직스타인 가스 브룩스와 트리셔 이어우드, 빌리 테네시주지사 부부도 참석했다.

내쉬빌의 집짓기 봉사는 해비타트의 로잘린 카터 프로젝트가 주도해 이번 주 동안 내쉬빌에 21채의 주택을 짓는 공사이다. 해비타트에 따르면 지미 카터 프로젝트에서도 그동안 모금한 성금을 가지고 2021년까지 이곳에 12채의 단독 주택과 26채의 타운홈을 더 건설할 계획이다. 

 

On Air
시사 TV 코리아

서울 / 인천·경기 / 강원 / 충남 / 충북 /
전남 / 전북 / 영남(본부) / 제주
뉴스HOT

TV 특집 프로그램

기획기사

정읍 무성서원, 세계유산 됐다! 정읍시 칠보면 무성리에 자리한 무성서원(사적 제166호)은 우선 우아한 건축미가 인상적이다. 군더더기 하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