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마 현대카드 경향 . 현빈
삼성전자 cccc 티볼트 n ,,,
홈- 뉴스 - 정치

완산공원 방공 벙커, 문화시설로 탈바꿈 된다

전주시, 문화체육관광부 ‘2019 유휴공간 문화재생 사업 기본계획수립 연구 대상지’ 공모사업 선정 [이동훈 기자 2019-08-07 오후 12:47:34 수요일] dhoon1181@hanmail.net

PRINT :    SCRAP :

46년 전에 조성된 완산공원의 동굴형 벙커가 문화관광시설로 탈바꿈

전시상황에서 방공호와 지휘시설로 활용하기 위해 46년 전에 조성된 완산공원의 동굴형 벙커가 문화관광시설로 탈바꿈된다.

 

옛 충무시설이 문화관광시설로 재생되면 20년간 굳게 문이 닫혀 있는 폐공장이 문화공간으로 거듭난 팔복예술공장과 더불어 전주를 대표하는 문화재생시설의 양대 축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전주시는 문화체육관광부의 ‘2019 유휴공간 문화재생 기본계획수립 연구 대상지 공모사업에서 완산공원 내 옛 충무시설이 최종 선정됐다고 7일 밝혔다.

 

지난 1973년 군, 경찰, 행정이 전시상황에 대비해 행정지원과 작전을 지휘하고 방공호로 활용됐던 공간으로 건축된 옛 충무시설은 흔치않은 터널형 건축물로보존가치가 높고 지역적·장소적·환경적 특성, 문화재생의 잠재력을 가진 공간이라는 게 문체부의 선정 이유다.

 

시는 이에 따라 지역문화진흥원과 지역전문가 등과 협력체계를 갖춘 뒤 다음 달부터 연구기관을 통해 기본계획수립 연구용역에 착수, 올 연말 내에 완료할 계획이다. 연구용역은 국비2000만원이 투입되며 충무시설의 사업성 분석, 환경 및 물리적 현황 조사, 공간·운영 기본 방향, 문화재생 방향성 등의 결과물을 내놓게 된다. 이후 활용 계획을 수립할 예정이다.

 

옛 충무시설은 2816.35(853)의 면적에 터널 길이는 130m 가량에 달하며, 지난 2006년 용도폐기 후 2014년에 사용이 중단된 이후 현재까지 유휴공간으로 남아 있다. 시설 내부는 사무실 10, 기계실, 배전실 등 20개 공간으로 구성돼 있으며 항상 15°C 정도의 온도를 유지하고 있는 게 특징으로 보수·보강 시 다양한 활용이 가능하다. 지난 2017년 정기 안전검진에서도 B등급 판정을 받아 안전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 시설이 문화관광시설로 재생될 경우 주변 삼나무 숲과 완산공원(전망대, 꽃동산), 동합농민혁명 유적지, 전주한옥마을, 천주교 치명자성지, 국립무형유산원, 서학동 예술마을 등을잇는 관광권역이 형성될 것이라는 게 관계자의 설명이다. 나아가, 방치된 폐공간에 문화의옷을 입혀 재생한 대표적인 성공사례로 꼽히고 있는 팔복예술공장과 더불어 전주의 대표적인 문화재생 명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황권주 전주시 문화관광체육국장은 옛 충무시설이 문화재생 기본계획수립 연구 대상지로선정된 것은 희소성과 지역적·사회문화적·장소적·건축적 가치가 높은 장소라는 것을 정부도인정한 것이라며 수년간 사용하지 않았던 옛 충무시설이 향후 진행될 연구용역 결과를 토대로 시민과 관광객들을 위한 문화관광시설로 재생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말했다.

 

한편 전주시는 옛 충무시설의 소유주인 전북도와 문화재생을 통한 공간활용의 필요성에 뜻을 같이 하고 협의를 통해 문체부의 ‘2019 유휴공간 문화재생 기본계획수립 연구 대상지 공모사업에 응모했다.

 

 

On Air
시사 TV 코리아

서울 / 인천·경기 / 강원 / 충남 / 충북 /
전남 / 전북 / 영남(본부) / 제주
뉴스HOT

TV 특집 프로그램

기획기사

‘새만금 재생에너지클러스터’ 국가 대표사.. 전북도는 ‘19.4.4일 산업부가 발표한 ‘재생에너지산업 경쟁력 강화방안’에 새만금 재생에너지클러스터 조성사업이 대표사업으로 포함되어 향후 사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