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향 안마 제주테크노파크 . 현대카드
n cccc ,,, 삼성전자 티볼트
홈- 뉴스 - 정치

제주도 4.3유적지 정비 확대 추진

2021년 4개 사업에 총 36억원 투입, 주민주도의 상시 유적지 관리시스템 가동, 내년 총 7개 사업에 약 41억원 투입 [추현주 기자 2021-12-14 오후 1:50:15 화요일] wiz2024@empas.com

PRINT :    SCRAP :

▲제주도 4.3유적지 정비 확대 추진 (사진=4.3지원과)

제주특별자치도는 올해에 이어 내년에도 4·3유적지를 체계적으로 보존하고 관리해 미래세대를 위한 역사 현장으로 전승하는 사업을 확대 추진할 예정이다.

 

제주도는 4·3유적지 보존을 위해 20214개 사업에 총 36억 원을 투입해 유적지 정비사업을 추진했고, 지속적인 유적지 관리를 위해 지역의 리더(·통장 등) 226명을 명예 감독관으로 위촉해 주민주도의 상시 유적지 관리시스템을 가동했다.

 

특히 올해 개정된 4·3특별법에 유적지의 보존·관리를 위한 국비 지원 근거가 포함돼 안정적으로 국비를 확보할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됐다. 이에 따라 종합관리계획을 기반으로 예산 확보 노력을 한 결과 내년도 국비 19억 원을 확보하게 됐다.

 

내년에는 총 7개 사업에 약 41억 원을 투입해 4·3유적지 정비를 확대 추진할 방침이다.

 

윤진남 도 특별자치행정국장은 “4·3영령을 기리고 유족의 한을 해소하는 일은 모두의 책무라며 역사현장을 미래세대에 전승하기 위해서도 4·3유적지의 체계적 정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On Air
시사 TV 코리아

서울 / 인천·경기 / 강원 / 충남 / 충북 /
전남 / 전북 / 영남(본부) / 제주
뉴스HOT

TV 특집 프로그램

기획기사

정읍 무성서원, 세계유산 됐다! 정읍시 칠보면 무성리에 자리한 무성서원(사적 제166호)은 우선 우아한 건축미가 인상적이다. 군더더기 하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