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향 현대카드 현빈 . 안마
cccc 티볼트 삼성전자 ,,, n
홈- 뉴스 - 정치

청문회 동양대 총장만 빼고 합의

93명에서 13명으로 축약 [권대정 기자 2019-09-05 오후 2:02:35 목요일] djk3545@empas.com

PRINT :    SCRAP :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국회 인사청문회를 하루 앞둔 5일 여야가 11명의 증인·참고인 명단에 합의했다. 막판에 조 후보자 딸의 허위 표창장 의혹을 빚고 있는 동양대학교의 최성해 총장을 증인으로 세우는 문제 등으로 충돌했으나 논의 끝에 최 총장을 제외한 11명으로 명단을 확정했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여야 간사인 더불어민주당 송기헌, 자유한국당 김도읍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법사위원장실에서 만나 증인 명단을 조율하는 회의를 했다. 이 과정에서 두 간사는 최 총장을 증인으로 채택하는 부분 등에서 이견을 보였다.  

김 의원은 “우리가 핵심 증인 다 양보했다. 93명에서 12명으로 축약했다. 이걸 못 받아서 하루를 넘기나”라고 성토했다.  

송 의원은 “그렇게 정치공세 하는 사람(최 총장)을 증인으로 한다는 것인가”라며 “조국 사퇴하라고 정치공세를 하는 사람을 불러서 청문회를 정치공세의 장으로 만드려는 것이냐”고 맞받았다. 

그러자 김 의원은 “동양대 총장 표창장이 학교에선 준 적 없다고 하고, 본인들은 받았다고 하고 있는데, 그 부분에서 조 후보자 책임이 왜 없다는 거냐”고 따졌다.  

 큰 나를 만나다>

 

이에 송 의원은 “딸 청문회, 배우자 청문회가 아니다”라며 “동양대 상장에 대해 조 후보자가 어떻게 했다라는 게 나왔냐. 증인 채택을 하자는 건 조 후보자 가족을 망신주려는 것이거나 정치선전을 하려는 것”이라고 일축했다.  

이날 논의는 2시간 만인 오전 11시10분쯤 끝났다. 



 

 

On Air
시사 TV 코리아

서울 / 인천·경기 / 강원 / 충남 / 충북 /
전남 / 전북 / 영남(본부) / 제주
뉴스HOT

TV 특집 프로그램

기획기사

정읍 무성서원, 세계유산 됐다! 정읍시 칠보면 무성리에 자리한 무성서원(사적 제166호)은 우선 우아한 건축미가 인상적이다. 군더더기 하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