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마 제주테크노파크 . 경향 현대카드
티볼트 삼성전자 ,,, n cccc
홈- 뉴스 - 기획기사

박근혜의 이중성

국민주권 돌려놓자 [권대정 기자 2016-11-30 오후 6:43:51 수요일] djk3545@empas.com

PRINT :    SCRAP :

박근혜 대통령(64)과 최순실씨(60) 등의 국정농단 의혹을 수사할 특별검사 박영수 전 서울고검장(64·사법연수원 10기)이 수사대상자 지위고하를 고려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박 특별검사는 30일 오후 4시45분 서울 서초구 법무법인 강남 사무실에서 "오로지 사실만을 바라보고 수사하겠다"며 "결코 좌고우면하지 않고 법과 원칙에 따라 철저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국가적으로 엄중한 시기에 중책을 맡게 돼 무거운 심정"이라며 "주권자인 국민의 요구에 따른 대통령 본인과 주변을 비롯한 국정전반에 대한 수사이기 때문에 각오가 남다를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박 특별검사는 먼저 "일체의 사실관계에 대한 명백한 규명에 초점을 두되, 수사영역을 한정하거나 대상자의 지위고하를 고려하지 않을 것"이라며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직접 수사 의지를 드러냈다. '세월호 7시간' 의혹에 대해서도 같은 답을 내놨다.

박 대통령과 대기업의 뇌물죄 수사에 대해선 "현재 수사내용과 축적된 자료를 보고 필요하면 수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 대통령에 대한 강제수사 가능성에 대해선 "수사를 해봐야 안다"며 "예단을 갖고 수사를 하는 것은 수사관답지 않다"고 가능성을 열어뒀다. 대면조사 역시 수사기록을 다 보고 수사상황과 진척상황에 따라 결정하겠다는 방침이다.

박 특별검사는 "일체의 정파적 이해관계 역시 고려하지 않겠다"며 "수사진행과정에서 특검 본인은 물론 수사팀 전원이 국난극복의 최전선에 서있다는 굳건한 인식하에 맡은바 성심을 다할 결심"이라고 강조했다.

박 특별검사는 "추후 수사팀 구성과 일정 확정 등 후속작업 과정은 국민에게 투명하게 설명될 수 있도록 노력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On Air
시사 TV 코리아

서울 / 인천·경기 / 강원 / 충남 / 충북 /
전남 / 전북 / 영남(본부) / 제주
뉴스HOT

TV 특집 프로그램

기획기사

정읍 무성서원, 세계유산 됐다! 정읍시 칠보면 무성리에 자리한 무성서원(사적 제166호)은 우선 우아한 건축미가 인상적이다. 군더더기 하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