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향 . 안마 제주테크노파크 현대카드
n 삼성전자 티볼트 cccc ,,,
홈- 뉴스 - 관광

제9차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총회 개최

14일~16일까지 열려, 지질공원의 관광과 발전 7세션에 44개국 참여 270여편의 주제발표 이뤄져 [추현주 기자 2021-12-15 오후 2:39:17 수요일] wiz2024@empas.com

PRINT :    SCRAP :

▲제9차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총회 개최 (사진=세계유산본부)

9차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총회가 유네스코 3관왕’(세계자연유산세계지질공원생물권보전지역제주에서 14일 오후 3시 개막해 16일까지 진행된다. 

14일 오후 3시 제주국제컨벤션센터에서 제9차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제주총회 개회식은 대면·비대면 혼합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인터넷유튜브 등을 통해 전 세계에 생중계됐다.

개회식 현장에는 구만섭 제주도지사 권한대행좌남수 제주도의회 의장을 비롯해 조직위원회 위원국가지질공원 대표 등이 참석했다샤밀라 나이르 베두엘레 유네스코 과학총괄 사무총장보니콜라스 조로스 세계지질공원 네트워크 의장한정애 환경부 장관이 영상을 통해 참여했다.

구만섭 권한대행은 개회사를 통해 코로나19 팬데믹이라는 변수의 등장으로 오랜 기다림 끝에 총회를 열게 되어 더욱 뜻깊다면서 지질공원의 미적 요소과학적 중요성역사·문화적 가치 등에 대해 공유하고 지속가능한 지질공원을 위한 지혜를 모으는 값진 자리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구 권한대행은 섬 전체가 유네스코 국제보호구역인 제주는 도민들이 자연과 조화를 이루며 공존의 삶을 실천해온 흔적이자 전 세계인의 귀한 자산이라며 청정 자연을 지키면서 녹색 성장을 위한 제주의 노력들이 환경 보전의 올바른 방향을 제시하고세계의 모범사례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이와 함께 이번 총회가 환경 자원의 무한한 가치를 재발견하고글로벌 문제해결을 위한 연대와 협력을 강화하는 새로운 시작점이 되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니콜라스 조로스 세계지질공원 네트워크 의장은 영상을 통해 전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지질공원인 제주에서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총회가 열려 매우 기쁘다며 이번 총회에서 세계지질공원 네트워크 활성화 방안 등 다양한 의견이 논의되길 바란다고 말했다이어 한정애 환경부 장관은 “2010년 제주도에 이어 2017년 청송, 2018년 무등산, 2020년 한탄강까지 3곳이 세계지질공원으로 추가 지정됐다면서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네트워크와 협력해서 지질공원의 가치를 세계적으로 확산시키는데 대한민국 정부도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전했다.

9차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제주총회는 14일 개회식을 시작으로 16일까지 사흘간 진행된다.총회에서는 지질공원의 지속가능한 관광과 발전 등 7개 세션에 44개국이 참여해 총회 사상 가장 많은 280여 편의 주제발표가 이뤄진다이어최첨단 정보통신기술을 활용해 7개 세션가상홍보관가상답사 프로그램 등이 온라인으로 운영될 예정이다. 

On Air
시사 TV 코리아

서울 / 인천·경기 / 강원 / 충남 / 충북 /
전남 / 전북 / 영남(본부) / 제주
뉴스HOT

TV 특집 프로그램

기획기사

정읍 무성서원, 세계유산 됐다! 정읍시 칠보면 무성리에 자리한 무성서원(사적 제166호)은 우선 우아한 건축미가 인상적이다. 군더더기 하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