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마 경향 현대카드 . 현빈
n cccc ,,, 삼성전자 티볼트
홈- 뉴스 - 사회

일본 불매운동, 관련 기업들 해명 잇따라..

일본 지분 얽힌 기업들 곤욕 [이경민 기자 2019-08-12 오후 9:09:18 월요일] rudals1758@gmail.com

PRINT :    SCRAP :

 

일본 상품에 대한 불매운동이 활발하게 전개되고 있는 한편, 일본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알려진 업체들이 잇따라 해명에 나서고 있다.

 

 (사진) 일본기업설에 해명하고 나선 생활용품 업체 '다이소' 

 

㈜아성다이소가 운영하는 균일가 생활용품 업체 '다이소'의 지분은 창업주인 박정부 회장이 최대주주인 아성에이치엠피가 50.02, 일본의 대창산업이 34.21의 지분을 각각 보유하고 있다. 일본 기업이 30퍼센트가 넘는 지분을 보유하고 있어 소비자들이 일본계 기업으로 볼 수밖에 없는 실정이다.

 

이에 다이소는 외국인투자기업으로 분류되는 한국기업임에도 불매운동 대상 기업으로 올라 억울하다는 입장이다. 다이소는 과거 일본과의 과거사 이슈가 불거질 때마다 불매운동 리스트에 포함되곤 하지만, 대주주는 엄연히 한국 기업인 아성HMP이라는 것이 다이소의 입장이다. 다이소 관계자는 “글로벌 시대에 외국 기업이 지분을 투자하는 일은 흔한데 이를 두고 불매운동까지 벌이는 것은 너무한 것 같다”고 말했다.

 

 

(사진_세븐일레븐) 최근 불매기업의 대상이 된 편의점 브랜드 '세븐일레븐' 

 

편의점 브랜드인 '세븐일레븐'은 불매 운동에 관해 국내 경영진이 독자적으로 운영한다고 반박 했지만, 일본의 최대 유통기업인 `세븐앤아이홀딩스`와의 지분과 투자 등이 얽혀있어 곤욕을 치루고 있다.

 

이에 세븐일레븐은 지난 4일 가맹점주들에게 긴급 공지문을 보내고 "당사는 미국 세븐일레븐과 라이선스 계약을 체결하고 있다"라며 일본 기업설을 일축했다. 세븐일레븐을 운영하는 코리아세븐은 롯데지주가 지분 79.66%를 보유하고 있다.


(사진_롯데주류) 롯데주류가 '처음처럼' 브랜드 히스토리 알리기에 나섰다.

한편 롯데주류는 최근 인터넷 커뮤니티와 SNS에서 "롯데주류의 제품들이 일본 제품이다", "일본 아사히 기업이 롯데주류의 지분을 상당 부분 가지고 있다"라는 일본 제품 불매운동 관련 이슈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처음처럼’ 브랜드 히스토리 알리기에 나선다고 12일 밝혔다.

2006년 출시된 처음처럼은 1926년 강릉합동주조에서 생산하던 경월을 시작으로 1993년 초록색 소주병 바람을 일으킨 그린, 2001년 강원도를 상징하는 산 소주까지 약 90년의 역사를 가진 브랜드라는 것이 롯데주류의 설명이다.

롯데주류는 홈페이지를 통해 일본 아사히와 롯데주류의 지분 관계는 전혀 사실이 아님을 공지하는 한편, 처음처럼의 브랜드 히스토리를 담은 유인물과 현수막을 제작해 주요 상권에 집중적으로 홍보할 예정이다.

롯데주류 관계자는 “롯데주류의 지분 구조는 전자공시를 통해 누구나 확인할 수 있다. 일부 커뮤니티에서 수입맥주 판매법인인 롯데아사히주류와 롯데주류를 혼동해 롯데주류의 모든 제품이 마치 일본 제품인 것처럼 여겨지고 있어 유감이다”라며, “브랜드 히스토리를 적극 홍보하는 한편 허위사실 유포에 대해서는 강력하게 대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On Air
시사 TV 코리아

서울 / 인천·경기 / 강원 / 충남 / 충북 /
전남 / 전북 / 영남(본부) / 제주
뉴스HOT

TV 특집 프로그램

기획기사

‘새만금 재생에너지클러스터’ 국가 대표사.. 전북도는 ‘19.4.4일 산업부가 발표한 ‘재생에너지산업 경쟁력 강화방안’에 새만금 재생에너지클러스터 조성사업이 대표사업으로 포함되어 향후 사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