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현빈 현대카드 경향 안마
,,, n 삼성전자 cccc 티볼트
홈- 뉴스 - 경제

1분기 국내총생산 마이너스 성장

민간소비와 수출 모두 감소 [권대정 기자 2020-04-23 오전 11:58:55 목요일] djk3545@empas.com

PRINT :    SCRAP :

1분기 실질 국내총생산(GDP)이 마이너스 성장률을 기록했다.

23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1·4분기 실질 국내총생산(속보)'에 따르면 지난 1분기 실질 GDP는 전 분기 대비 1.4% 감소했다. 이는 분기 기준으로 2008년 4분기(-3.3%) 이후 최저치다.

앞서 블룸버그가 국내외 투자은행의 1분기 한국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평균한 결과(-1.5%)가 대체로 맞아떨어진 셈이다. 작년 4분기 성장률이 수출 호조와 재정 효과 덕분에 1.3%로 선전한 것도 기저효과로 작용했다.

전반적인 상황은 골고루 좋지 못했다. 정부소비와 건설 및 설비 투자의 증가폭이 둔화됐고, 민간소비와 수출은 감소 전환했다.

부문별로는 민간소비가 재화(승용차, 의류 등)와 서비스(음식숙박, 오락문화 등)가 모두 줄어 6.4% 감소했다. 정부소비는 물건비 지출을 중심으로 0.9% 증가했다. 건설투자는 토목건설을 중심으로 1.3%,설비투자는 운송장비가 늘어 0.2% 각각 증가했다.

수출은 반도체가 늘었음에도 자동차, 기계류, 화학제품 등이 줄어 2.0% 감소했다. 수입은 광산품(원유 등), 자동차 등이 줄어 4.1% 감소했다.

업종별로는 제조업과 서비스업이 모두 감소 전환했다. 제조업은 반도체가 늘었으나, 운송장비, 1차금속제품 등이 줄어 1.8% 감소했다. 서비스업도 도소매 및 숙박음식업, 운수업, 문화 및 기타서비스 등을 중심으로 2.0% 감소했다.

이외 농림어업은 축산업을 중심으로 0.1% 증가했다. 건설업 역시 토목건설이 늘어 0.3% 성장했다. 전기가스수도사업은 전기업을 중심으로 5.7% 증가했다.

한편 실질 GDP에 교역조건의 변화를 반영하는 실질 국내총소득(GDI)은 전분기보다 0.6% 감소했다.

 

On Air
시사 TV 코리아

서울 / 인천·경기 / 강원 / 충남 / 충북 /
전남 / 전북 / 영남(본부) / 제주
뉴스HOT

TV 특집 프로그램

기획기사

정읍 무성서원, 세계유산 됐다! 정읍시 칠보면 무성리에 자리한 무성서원(사적 제166호)은 우선 우아한 건축미가 인상적이다. 군더더기 하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