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카드 현빈 경향 안마 .
cccc 티볼트 ,,, 삼성전자 n
홈- 뉴스 - 정치

군산시, 코로나19 비상체제는 경제 비상체제로 전환

“시민을 중심으로 각계각층이 한마음 한뜻으로 노력해주길” [이동훈 기자 2020-02-14 오후 2:52:19 금요일] dhoon1181@hanmail.net

PRINT :    SCRAP :

군산시, 코로나19 비상체제는 경제 비상체제로 전환

 

군산지역 코로나19 자가격리자 69명이 전원 해제된 14, 강임준 군산시장은 시청 상황실에서 브리핑을 개최했다.

 

강 시장은 코로나19 관련 여러 불안 요소들로 불편사항이 늘어나는 상황에서도 시민들의 성숙한 대응으로 더 큰 확산을 막을 수 있었다며 감사의 뜻을 전했다.

 

또한 겪지 않았으면 참 좋았을 일이지만, 이번 상황을 통해 많은 깨달음을 얻었다군산시가 재난에 보다 강한 도시가 되도록 대응 매뉴얼을 재정비하는 기회로 삼겠다고 말했다.

 

이어 고용·산업위기라는 지역적 어려움을 벗어나기도 전에 코로나19라는 국가적 위기 상황에서 지역경제가 직격탄을 맞았고, 위기를 극복하려면 많은 시간이 필요하겠지만, 하나씩 차분히 여러 대책을 세우면서 최선을 다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특히 심리적 위축 때문에 지역경제가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하는 방안을 강구해 나갈 것으로 코로나19 비상 근무체제는 당분간 경제 비상체제로 전환해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제는 감염 예방수칙을 준수하면서 조심스럽게 일상으로 돌아가야 할 때라며, “시민들께서는 평소대로 지역 상권을 안심하고 찾아주시고, 상인분들은 철저한 소독 후 할인이벤트나 다양한 프로모션 등 상권 활성화를 위한 자구책을 마련해 줄 것을 당부했다.

 

아울러 군산에 소재한 세무서와 교육청, 경찰서 등 공공기관에서는 관내 상인들이 겪는 어려움을 헤아려 골목식당 이용에 앞장서고, 관내 점포 이용 등 지역 상생에 대한 다양한 방안과 모습을 보여주길 부탁했다.

 

군산시는 지난 1318번째 확진자가 발생한 지 15일만에 접촉했던 자가격리자 69명에서 0명이 됐으며 8번째 확진자는 지난 12일 퇴원했다. 하지만 앞으로도 의료기관에서 코로나19와 관련해 의심환자는 계속 검사를 하거나 타 자자체에서 의심환자가 유입, 대학교가 개강해 중국인 유학생이 들어와 관리가 필요한 상황으로 앞으로도 상황 유지는 당분간 지속할 예정이다.

 

17일부터 19일까지 3일동안 시민과 함께하는 군산소독의 날을 운영하며 감역증 확산에 대한 시민들의 불안감 해소 및 건강한 일상생활로의 전환을 유도하게된다.

 

마지막으로 군산시는 코로나19관련 비상체제를 경제 비상체제로 전환해 소상공인에 대한 지원과 경제활성화에 대한 방안 등을 지속 추진 할 계획이다. 

On Air
시사 TV 코리아

서울 / 인천·경기 / 강원 / 충남 / 충북 /
전남 / 전북 / 영남(본부) / 제주
뉴스HOT

TV 특집 프로그램

기획기사

정읍 무성서원, 세계유산 됐다! 정읍시 칠보면 무성리에 자리한 무성서원(사적 제166호)은 우선 우아한 건축미가 인상적이다. 군더더기 하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