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마 경향 . 현대카드 현빈
cccc 티볼트 ,,, 삼성전자 n
홈- 뉴스 - 정치

의향 장흥군, 日 아베 정부 규탄 ‘군민문화제’ 개최

일본 제품 불매운동, 국산품 애용운동 확산 [정상덕 기자 2019-08-10 오후 2:14:05 토요일] sangduk4025@hanmail.net

PRINT :    SCRAP :

아베정부 규탄 장흥군민 문화제

 

장흥군에서 일본 아베 정부의 경제침략을 규탄하는 군민문화제가 열린다.

 

의향장흥 군민문화제라는 이름으로 열리는 이번 행사는 오는 813일 오후 630분 장흥군청 앞에서 열린다.

 

행사를 기획한 ‘8.15 광복절 기념 장흥군민문화제 행사준비위원회는 경제침략 아베 규탄, 한일군사정보 보호협정 폐기를 주장하며 지역민들의 뜻을 모으고 있다.

 

행사 관계자는 일본은 전범국으로서 반성은커녕, 오히려 한일청구권협정 합의를 지키지 않는 한국이라 주장하며 수출규제를 통한 경제침략을 노골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의병의 고장, 동학의 성지인 장흥군에서 과거사에 대한 사죄 없이 또다시 경제침략에 나서고 있는 아베 정부에 대한 규탄의 의지를 모으고자 한다고 말했다.

 

앞선 82, 장흥군 100여개 지역사회단체는 아베 정부가 한국을 백색국가에서 배제한 조치에 맞서 일본 불매운동을 선언하고 나섰다.

 

이번 군민문화제를 계기로 장흥군에 불고있는 일본 제품 불매운동과 국산품 애용운동이 대대적으로 확산될 것이라는 것이 지역사회의 관측이다.

 

역사적으로 장흥군은 호남의병과 동학농민혁명, 독립운동으로 이어지는 항일투쟁 역사의 맥이 흐르고 있는 고장이다.

 

전국에서 유일하게 안중근 의사의 위패와 영정을 모신 사당 해동사도 장흥군에 있다.

 

해동사는 안중근 의사(순흥 안씨)의 후손이 없어 제사를 지내지 못함을 안타까워 한 장흥 유림 안홍천(죽산 안씨) 선생이 1955년 이승만 대통령에게 건의해 세워졌다.

 

동학농민혁명 당시 이방언이 이끄는 농민군은 관군과 일본군 본대에 맞서 장흥군 석대들에서 마지막 전투를 벌였다.

 

장흥군은 동학농민군의 장렬한 희생을 기리고자 2015년 석대들 인근에 동학농민혁명기념관을 건립했다.

 

임진왜란 당시 이순신 장군이 12척의 배를 수리해 조선 수군을 재정비한 회령진성(현재 회진면)도 장흥군에서 흔적을 찾을 수 있다.

 

이때 이순신 장군의 종사관으로 활약했던 반곡 정경달 선생을 모신 사당 반계사도 장흥군 장동면 위치하고 있다.

 

서정란 장흥군민문화제 집행위원장은 의향 장흥군은 항일투쟁에 나선 의병 정신이 살아 숨 쉬는 고장이라며, “호남 의병의 깊은 역사를 간직한 장흥군에서 일본의 경제침략에 맞서는 것은 매우 의미있는 일이라고 말했다.

 

On Air
시사 TV 코리아

서울 / 인천·경기 / 강원 / 충남 / 충북 /
전남 / 전북 / 영남(본부) / 제주
뉴스HOT

TV 특집 프로그램

기획기사

정읍 무성서원, 세계유산 됐다! 정읍시 칠보면 무성리에 자리한 무성서원(사적 제166호)은 우선 우아한 건축미가 인상적이다. 군더더기 하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