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마 경향 . 현대카드 현빈
n 삼성전자 cccc ,,, 티볼트
홈- 뉴스 - 정치

(경주)주낙영 경주시장, 관사 복합문화공간으로

전시공간, 회의실 등으로 조성 [권대정 기자 2019-08-06 오전 11:30:18 화요일] djk3545@empas.com

PRINT :    SCRAP :

민선7기 공약 실현 … 전시 · 교류공간 · 회의실 조성
야외정원은 시민 위한 작은 결혼식 장소로 활용
경주시가 역대 경주시장 관사를 리모델링해 국제교류, 기업투자 협약, 사랑방좌담회, 시민결혼식장 등의 복합문화공간으로 활용한다.

경주시가 역대 경주시장들이 거주했던 관사를 경주국제문화교류관으로 새롭게 단장해 시민 품으로 돌려준다.

관사에서 새롭게 변신한 국제문화교류관은 건축 연면적 291.24㎡ 규모의 단층 전통한옥 건물로 전시 및 교류 공간, 회의실 등으로 꾸몄다.

전시 공간에는 경주시의 국제교류 현황과 교류도시를 한 눈에 파악할 수 있는 국제교류 수증품 40여 점, 국내외 교류사진 20여 점, 우호도시를 나타내는 세계지도 등을 전시해 방문객에게 볼거리를 제공한다.

또한 교류공간과 회의실은 국제교류 및 기업투자유치 협약, 사랑방 좌담회, 통상교류단 영접, 일자리창출 간담회, 초청인사 교류의 장 등으로 활용한다.

야외정원은 한국식 전통정원으로 아담하게 꾸며, 시민들의 쉼터로 제공하는 한편 최근 결혼문화 트렌드를 반영한 작은 결혼식 장소로 활용할 계획이다. 경주시는 8월부터 경주시민들을 상대로 결혼비용 일정액을 지원하는 조건으로 경주국제문화교류관에서 결혼할 미혼남녀의 신청을 선착순으로 접수하기로 했다.

시장관사는 중앙정부에서 파견된 관선 단체장의 주거안정을 위한 공간이었으나 지방자치시대에는 맞지 않으므로 폐지하고 시민을 위한 공간으로 전환해야한다는 목소리가 지속적으로 이어져 왔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지난해 민선7기 공약사항으로 시장관사를 폐지해 시민 품으로 환원하겠다는 약속을 하고 이를 실천해 개관을 앞두고 있다.

주 시장은 “앞으로 이곳이 약속대로 시민들의 품으로 돌아가 국제교류협력의 장, 시민소통의 장, 다양한 문화행사의 장 등 편안하고 친근한 공간으로 자리매김해 그 효용가치가 높아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On Air
시사 TV 코리아

서울 / 인천·경기 / 강원 / 충남 / 충북 /
전남 / 전북 / 영남(본부) / 제주
뉴스HOT

TV 특집 프로그램

기획기사

‘새만금 재생에너지클러스터’ 국가 대표사.. 전북도는 ‘19.4.4일 산업부가 발표한 ‘재생에너지산업 경쟁력 강화방안’에 새만금 재생에너지클러스터 조성사업이 대표사업으로 포함되어 향후 사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