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빈 . 현대카드 안마 경향
n ,,, cccc 삼성전자 티볼트
홈- 뉴스 - 사회

신규확진자 다시 50명대로

탁구장, 리치웨이 발 감염 [권대정 기자 2020-06-10 오후 1:56:33 수요일] djk3545@empas.com

PRINT :    SCRAP :

수도권을 중심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이 이어지면서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사흘 만에 다시 50명대로 늘어났다.

서울 양천구 탁구클럽과 관악구 건강용품 방문판매업체 ‘리치웨이’발 집단감염이 동포쉼터와 어르신보호센터, 교회, 또 다른 방문판매업체 등 수도권 곳곳으로 연쇄 전파된 탓이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은 10일 0시 기준으로 신규 확진자가 50명 늘어 총 1만 1902명이라고 밝혔다.

지역 발생이 43명, 해외 유입이 7명이다. 지역발생 43명 중 경기 20명, 서울 12명, 인천 8명 등 40명이 수도권에서 나왔다. 이 밖에 경남에서 2명, 강원에서 1명이 각각 추가 확진됐다.

해외 유입 사례의 경우 검역 과정에서 6명이 확진됐다. 입국 후 자가격리를 하던 중 확진 판정을 받은 사람이 경기에서 1명 나왔다.

신규 확진자 수는 지난 6일(51명)과 7일(57명) 이틀간 50명대를 유지하다 8∼9일(각 38명) 30명대로 떨어졌지만, 이날 다시 50명 선으로 복귀했다.

정부가 ‘사회적 거리두기’에서 ‘생활 속 거리두기’로 방역체계를 전환하면서 그 기준으로 제시한 ‘50명 미만’이 또 깨진 셈이다. 탁구장과 리치웨이 관련 확진자가 급증한 영향으로 보인다.

방대본이 전날 낮 12시 기준으로 집단감염지별 누적 확진자를 집계한 결과, 탁구장 관련이 51명이며 리치웨이 관련은 68명이다. 하지만 이후로도 엔비에스 파트나스처럼 새로운 집단감염 사례가 나온 만큼 숫자는 더 늘 것으로 보인다.

특히 전날 확진된 서울 송파구 강남대성학원 근무자의 경우, 탁구장발 감염 사례로 추정되는데 이 학원에서 추가 감염자가 나올 수도 있어 당국이 주시하고 있다.

이 밖에도 인천 미추홀구에서는 초등학생과 중학생 각 1명이 포함된 가족 5명이 확진 판정을 받아 역학조사가 진행 중이다. 서울 강서구 소재 콜센터와 관련해서도 확진자 4명이 발생했다.


 

 

On Air
시사 TV 코리아

서울 / 인천·경기 / 강원 / 충남 / 충북 /
전남 / 전북 / 영남(본부) / 제주
뉴스HOT

TV 특집 프로그램

기획기사

정읍 무성서원, 세계유산 됐다! 정읍시 칠보면 무성리에 자리한 무성서원(사적 제166호)은 우선 우아한 건축미가 인상적이다. 군더더기 하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