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빈 . 안마 현대카드 경향
cccc 티볼트 삼성전자 ,,, n
홈- 뉴스 - 사회

태풍 프란세스코 6일 오후 상륙

우리나라에 본격 영향 [권대정 기자 2019-08-05 오후 1:50:01 월요일] djk3545@empas.com

PRINT :    SCRAP :

괌에서 발생한 제8호 태풍 프란시스코(FRANCISCO)가 오는 6일 오후부터 본격적으로 우리나라에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5일 기상청에 따르면 프란시스코는 이날 오전 9시께 일본 오사카 남쪽 약 470㎞ 부근 해상에서 시속 36㎞로 서북서진 중이다. 중심기압은 985hPa, 최대풍속 27m/s의 강도 '중' 태풍이다.

프란시스코는 해수면온도가 29도로 높은 북서태평양과 쿠로시오 난류 지역을 통과하면서 이날 밤 강도를 최대한으로 키울 것으로 예측된다.

이후 일본 큐슈 지역을 지나면서 지면과의 마찰로 다소 강도가 약화한 상태로 6일 오후 제주도 동쪽해상을 지나 같은날 밤~7일 새벽 사이 여수~통영 인근에 상륙할 것으로 보인다.

강도는 해수면온도가 상대적으로 낮은 남해상을 지나 남해안에 상륙하면서 수증기 공급 약화, 지면마찰 등에 의해 한풀 더 꺾이겠다.

7일에는 오전 충청도·오후 강원영동으로 이동한 뒤 같은날 밤 동해안으로 빠져나가 열대저압부로 약화할 것으로 보인다고 기상청은 내다봤다.

태풍이 북상해 동해상으로 빠져나가는 6~7일 전국에 50~150㎜의 비가 내리겠다. 특히 지형에 따라 경남해안과 강원영동에는 200㎜ 이상, 시간당 20~50㎜의 많은 비가 내리는 곳도 있겠다.

6일 낮부터 남부지방을 시작으로 전국에 바람도 강하게 불겠다. 평균풍속 36~72㎞/h로 최대순간풍속은 90~180㎞/h까지 치솟겠다.

기상청 관계자는 "산사태, 축대붕괴, 하천범람 등 피해가 없도록 주의가 필요하다"며 "바람에 의한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옥외간판 등 시설관리와 안전사고에 각별히 유의하라"고 당부했다.

지난 4일 필리핀 마닐라 동북동쪽 해상에서 발생한 제9호 태풍 레끼마(LEKIMA)도 일본 오키나와 남남동쪽 해상을 지나 시속 34㎞ 속도로 북상하고 있다.

기상청에 따르면 레끼마는 고수온 해역을 지나 점차 발달하면서 오는 9일 일본 오키나와 서쪽 해상까지 이동할 것으로 보인다.

이후 북태평양고기압의 확장 정도와 우리나라 주변 바람의 방향에 따라 진로가 달라지겠다.

기상청 관계자는 "레끼마는 일본 또는 대만으로 향할 가능성이 높지만 현시점에서 예단하기는 쉽지 않다"며 "다만 프란시스코와 레끼마 간 거리가 최소 1300㎞ 이상 떨어질 것으로 예측돼 두 태풍이 상호작용할 가능성은 없다고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태풍이 지난 뒤 무더위는 한풀 꺾일 전망이다.

기상청 관계자는 "기후학적으로 8월 첫주가 최강 폭염이 나타나는 시기"라며 "일단 가장 더운 시기는 이번주일 것으로 보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러나 폭염이 사라진다는 얘기는 아니다"며 "33~35도를 오가는 기온은 유지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On Air
시사 TV 코리아

서울 / 인천·경기 / 강원 / 충남 / 충북 /
전남 / 전북 / 영남(본부) / 제주
뉴스HOT

TV 특집 프로그램

기획기사

‘새만금 재생에너지클러스터’ 국가 대표사.. 전북도는 ‘19.4.4일 산업부가 발표한 ‘재생에너지산업 경쟁력 강화방안’에 새만금 재생에너지클러스터 조성사업이 대표사업으로 포함되어 향후 사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