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카드 현빈 안마 . 경향
cccc 삼성전자 n 티볼트 ,,,
홈- 뉴스 - 정치

靑, 조국 수사 엄정히

野 , 임명 가능성 시사 [권대정 기자 2019-08-31 오후 5:04:35 토요일] djk3545@empas.com

PRINT :    SCRAP :

"피의사실 흘리는 건 범죄, 검찰이든 언론이든 반드시 수사"
"조국, 수사 대상인지 단정 못해"… 임명강행 가능성도 시사
野 "살아있는 권력 수사하라더니, 조국 수사말라 검찰 겁박"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은 30일 기자간담회를 갖고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관련) 수사 과정에서 피의 사실을 흘리는 것은 범죄"라며 "윤석열 검찰총장이라면 이 사실은 반드시 수사해야 한다"고 말했다. 검찰 수장인 윤 총장에게 '조국 수사팀'을 수사하라고 요구한 것이다. 청와대가 이번 수사와 관련해 공개적으로 입장을 표명한 것은 처음이다.

강 수석은 "검찰이 흘렸는지 아니면 취재한 기자가 어떤 목적과 의도를 갖고 기사를 작성했는지 반드시 수사해야 한다"고 했다. 지난 27일 검찰의 압수수색 과정에서 노환중 부산의료원장의 '대통령 주치의 임명에 일역(一役) 담당' 문건이 언론에 공개된 것과 관련해 수사를 촉구한 것이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조인원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강 수석은 또 "지난번 (검찰의) 압수수색이 누구를 향한 것인지는 수사가 진행돼 봐야 알 수 있을 것"이라며 "지금 조 후보자가 (검찰의) 수사를 받는다고 단정 짓는 것은 아직 확인할 수 없는 것"이라고 했다. 조 후보자가 검찰 수사 대상이 아니라는 취지다. 이에 대해 야당은 "검찰에 조 후보자 본인은 수사하지 말라는 가이드라인을 준 것"이라고 반발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윤 총장한테 살아 있는 권력을 수사하라고 하더니 정작 조 후보자에 대한 정당한 수사를 진행하는 검찰을 겁박하고 있다"며 "(국정 농단) 적폐 수사 당시 여권 전체가 나서서 피의사실을 흘리더니 자신들에게 불리한 보도에 대해선 범죄라고 매도한다"고 했다.

검찰 수사팀 관계자는 강 수석의 요구에 대해 "해당 보도와 검찰은 관련이 없다"며 피의사실 공표 의혹을 부인했다. 대검찰청 대변인도 "검찰은 해당 보도 관련 피의사실 공표와 무관하다는 입장을 분명히 한다. 이 때문에 (강 수석 발언에 대해서는) 따로 언급할 사안이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강 수석은 이날 조 후보자 국회 인사청문회와 관련해 "야당이 사실상 청문회를 무산시키려는 것 아닌가 하는 의구심을 지울 수 없다"며 "소명 기회를 주지 않고 정치 공세로 낙마시키고자 하는 의도로밖에 보이지 않아 대단히 유감"이라고 했다. 이어 "(청문회가) 되든 안 되든 (9월) 3일을 포함해 재송부가 이뤄질 것"이라며 "대통령은 법이 정한 절차대로 진행할 것"이라고 했다. 청문회가 무산될 경우 조 후보자 임명을 강행할 수 있다는 뜻을 밝힌 것이다. 여야는 이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를 열었지만 증인 채택에 합의하지 못한 채 1분 만에 산회했다. 이에 따라 2~3일로 예정됐던 조 후보자 청문회는 사실상 무산될 것으로 보인다.


 

On Air
시사 TV 코리아

서울 / 인천·경기 / 강원 / 충남 / 충북 /
전남 / 전북 / 영남(본부) / 제주
뉴스HOT

TV 특집 프로그램

기획기사

정읍 무성서원, 세계유산 됐다! 정읍시 칠보면 무성리에 자리한 무성서원(사적 제166호)은 우선 우아한 건축미가 인상적이다. 군더더기 하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