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향 안마 . 현빈 현대카드
,,, 티볼트 n cccc 삼성전자
홈- 뉴스 - 정치

한,일 관계 해법 찾기 어려워

양국 서로 경제 비난 [권대정 기자 2019-08-04 오후 2:06:52 일요일] djk3545@empas.com

PRINT :    SCRAP :

한일 관계가 악화일로를 걷고 있는 배경에는 양국 경제구조의 변화가 자리잡고 있다는 일본 언론의 분석이 제기됐다. 한국 경제가 더 이상 일본에 의존하지 않아도 될 만큼 성장한데다, 일본이 한국의 추격을 실감하고 있어 해법을 찾기 어려워졌다는 설명이다. 

3일 일본 니혼게이자이의 미네기시 히로시(峯岸博), 하나부사 료스케(花房良祐) 편집위원은 ‘한일 ’안전밸브‘(安全弁) 경제 균열에 흔들리는 상호 의존’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한일) 대립이 풀리지 않는 배경에 있는 것은 한일 경제 구조의 변화”라고 지적했다. 

두 위원은 “한일 사이에 역사 문제가 불거질 때마다 안전밸브 역할을 해온 것이 (양국간) 경제 결합이었는데, 이번에는 양쪽이 서로를 비난하는 사태에 빠져있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한일 양국은 독도나 위안부 문제로 관계가 적대적이었던 이명박, 박근혜 대통령 시절에도 삼성전자·현대자동차 등은 일본의 메가 뱅크와 세계를 무대로 협력 관계를 유지하고 있었다”는 점을 상기시켰다.

 

On Air
시사 TV 코리아

서울 / 인천·경기 / 강원 / 충남 / 충북 /
전남 / 전북 / 영남(본부) / 제주
뉴스HOT

TV 특집 프로그램

기획기사

정읍 무성서원, 세계유산 됐다! 정읍시 칠보면 무성리에 자리한 무성서원(사적 제166호)은 우선 우아한 건축미가 인상적이다. 군더더기 하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