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현대카드 안마 경향 현빈
cccc 삼성전자 ,,, 티볼트 n
홈- 뉴스 - 경제

문 대통령 "100조원 규모 기업구호긴급자금 투입"

기업에 대한 지원 고용 안정위해, 고용유지 지원금 대폭 확대 방안 검토 [추현주 기자 2020-03-24 오후 1:39:05 화요일] wiz2024@empas.com

PRINT :    SCRAP :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청와대에서 코로나19 관련 2차 비상경제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청와대가 코로나19에 따른 경제대책을 논의하기 위한 두 번째 비상경제회의가 열려 100조 원 규모의 기업구호 긴급자금을 투입하겠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은 2차 회의를 시작하면서, 우리 기업을 반드시 지키겠다는 결연한 의지를 표명했다. 지난 1차 회의에서 결정한 50조 원의 금융 지원조치를 두 배로 확대해, 100조 원 규모의 기업구호긴급자금을 투입하기로 했다. 앞서 발표한 소상공인 자영업자에 대한 금융지원을 22조원 가량 추가했고, 중견기업의 자금난 숨통을 틔우기 위해 29조원의 경영자금을 추가로 지원하기로 했다.

문 대통령은 필요하다면 대기업도 지원 대상에 포함시키겠다고 밝혔다. 또 채권시장 안정펀드도 당초 계획보다 두 배 늘린 20조 원 규모로 편성했고, 10조원 규모의 증권시장 안정펀드도 가동시키기로 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의 이번 대책에 대한 금융기관들의 적극적인 참여에 사의를 표했다. 문 대통령은 기업의 어려움은 고용의 어려움으로 이어진다고 말하고 정부가 기업에 대한 발빠른 지원을 결정한 이유도, 궁극적으로 고용의 안정을 위해서라고 했다.


현재 기업들로부터 고용유지 지원금에 대한 지원이 폭발적으로 늘고 있다며, 지원금을 대폭 확대하는 방안에 대해 검토해달라고 주문했다. 특히 4대 보험료와 전기료 등 공과금에 대한 유예, 면제에 대해서도 신속한 검토와 조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기업과 국민에게 힘이 되도록 오늘 회의에서 이들 지원 방안을 신속히 매듭지어달라고 당부했다.

다만 문대통령은 다음 3차 경제비상회의에서 실효성 있는 생계 지원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즉, 문 대통령이 줄곧 강조해온 취약계층에 대한 지원안이 본격적으로 다뤄질 것임을 시사한 것으로 다음 회의에서 재난기본소득에 대한 검토가 집중적으로 이뤄질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On Air
시사 TV 코리아

서울 / 인천·경기 / 강원 / 충남 / 충북 /
전남 / 전북 / 영남(본부) / 제주
뉴스HOT

TV 특집 프로그램

기획기사

정읍 무성서원, 세계유산 됐다! 정읍시 칠보면 무성리에 자리한 무성서원(사적 제166호)은 우선 우아한 건축미가 인상적이다. 군더더기 하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