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빈 현대카드 . 안마 경향
삼성전자 cccc n 티볼트 ,,,
홈- 뉴스 - 문화

이천 화재 원인 밝힌다

지하 2층 잔해눌 쌓여 [권대정 기자 2020-05-01 오후 1:36:22 금요일] djk3545@empas.com

PRINT :    SCRAP :

전날 1차 감식 6시간 진행…지하 2층 잔해물 쌓여 지체

(이천=연합뉴스) 강영훈 기자 = 38명의 사망자가 발생한 경기 이천 물류창고 공사장 화재 현장에서 경찰과 소방당국 등 관계기관의 2차 합동 감식이 1일 진행된다.

이천 물류창고 화재현장 합동 감식 시작
이천 물류창고 화재현장 합동 감식 시작

(이천=연합뉴스) 임화영 기자 = 대형 인명피해가 발생한 경기도 이천시의 한 물류창고 공사장 화재 현장에서 30일 오전 경찰, 소방당국, 국과수 등 관계자들이 합동 감식을 하고 있다. 2020.4.30 hwayoung7@yna.co.kr

경기남부지방경찰청, 경기소방재난본부, 국립과학수사연구원, 한국전기안전공사, 한국가스안전공사, 고용노동부, 한국산업안전보건공단 등 7개 기관은 이날 오전 10시 30분 화재 현장에서 합동 감식을 벌인다.

이들 기관은 전날 오전 11시부터 오후 5시까지 6시간에 걸친 1차 합동 감식에서 건물 내부를 면밀히 관찰했으며, 소훼 형태 등에 미뤄볼 때 지하 2층에서 불이 시작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지하 2층에는 잔해물이 많이 쌓여 있어 이를 제거하는 데에 상당한 시간이 소요된 것으로 전해졌다.

2차 감식은 남아있는 잔해물을 마저 치우고, 최초 폭발을 일으킨 화원(火原)을 규명하는 데 집중될 전망이다.

경찰 관계자는 "오늘 2차 감식을 해봐야 알겠지만 3차, 4차 감식이 필요할 수도 있다"면서 "정확한 화재 원인을 밝히기 위해서는 국과수의 감정 결과도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지난달 29일 오후 1시 32분께 이천시 모가면의 물류창고 공사 현장에서 불이 나 38명이 숨지고 10명이 다쳤다.

현재로선 화재 당시 지하 2층에서 이뤄진 우레탄 작업으로 유증기(기름증기)가 발생했고, 미상의 화원에 의해 폭발이 일어나면서 불이 시작됐을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그래픽] 이천 물류창고 화재 사고 재구성(종합)

On Air
시사 TV 코리아

서울 / 인천·경기 / 강원 / 충남 / 충북 /
전남 / 전북 / 영남(본부) / 제주
뉴스HOT

TV 특집 프로그램

기획기사

정읍 무성서원, 세계유산 됐다! 정읍시 칠보면 무성리에 자리한 무성서원(사적 제166호)은 우선 우아한 건축미가 인상적이다. 군더더기 하나 ..